“소리를 지르셨어요”…할머니 짐 들어드리려다 ‘소매치기’로 의심 받아 당황한 광희

“소리를 지르셨어요”…할머니 짐 들어드리려다 ‘소매치기’로 의심 받아 당황한 광희

광희가 선행을 실천하려다가 소매치기로 오해 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9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광희, 아유미, 제시, 남윤수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MC 김국진은 “광희씨가 알려지지 않은 미담 자판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고, 광희는 자신의 입으로 본인의 미담을 직접 소개하기 시작했다.

광희는 먼저 자신의 차량을 긁고 지나간 상대 차주에게 “걱정하지말라. 오히려 전화 못 받아서 죄송하다”라고 말씀드리고 수리비 또한 받지 않았던 미담을 공개했다.
이어 광희는 “지나가던 할머니 짐을 들어드리려고 할머니 짐을 탁 잡았는데 할머니가 갑자기 ‘악!”하고 소리를 지르셨다. 제가 소매치기인 줄 알았나보다. 당황스러웠다”라며 웃픈 미담 사연도 전했다.
이에 김국진은 “그분이 신고하지 않은 게 다행이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광희가 착한 이미지에 목마른 느낌이다”라고 ‘팩트폭행’을 날리기도 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말 안 해도 인성 좋은게 다 보인다”, “귀엽다”, “광희 너무 웃김”, “기사 안나도 천사인 거 알아요”, “어제 미친듯이 웃었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Spread the love